총 게시물 20건, 최근 0 건
   
사랑의 원자탄 손양원 목사 유적공원, 세계적 종교순례지로 만든다.(여수시)
글쓴이 : 최고… 날짜 : 2012-05-16 (수) 11:36 조회 : 934

여수시가 사랑의 원자탄 손양원 목사의 유적지를 세계적 종교순례지로 만들기 위해 온 힘을 쏟고 있다.

시에 따르면 우선 손양원 목사의 유적공원 준공식이 1일 오후 3시 율촌면 신풍리 현장에서 개최됐다.

공원은 총면적 84,580㎡로 한센병 환자들과 애환을 함께한 손양원 목사의 삶을 되돌아 볼 수 있는 순교정신이 함축되어진 종교테마 공원으로 구몄다. 행정안전부의 특별교부세 10억 원을 포함, 총사업비 70억 원을 투입해 지난 2010년 7월 착공에 들어가 3년여 만에 완공했다.

또한, 찾아가기 쉽도록 새로이 진입도로(0.8km)를 개설하고 순교기념관 전시실을 리모델링했다. 특히, 묘만 초라하게 자리하고 있던 손양원 목사 3부자 묘 주변에 관람로를 만들고 나무 등을 심어 묘지를 보호하고 관람이 용이토록 했다.

특히, 이번 여수세계박람회 기간 중 많은 관광객들이 찾을 수 있도록 박람회장에서 무료 셔틀버스를 운영할 계획이며, 등록문화재인 성산교회, 애양원 역사박물관 등 주변에 자리하고 있는 유적지와의 연계를 통한 시티투어를 운영하고 있다.

이와 함께 손양원 목사가 순교한 둔덕동 순교지 공원도 지난 2010년 2월 부분 준공했으나, 그동안 남아있던 지장건물을 철거하고 주차장을 확장해 유적공원과 함께 준공했다.

시 관계자는 “전국 어느 곳에서도 볼 수 없는 손양원 목사의 유․무형의 역사적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대표적인 종교 순례지로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며, “이번 박람회 개최 기간 중에 창작오페라 ‘손양원’을 6월1일부터 3일까지 예울마루 대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손양원(孫良源, 1902.6.3~1950.9.28)목사는 여수의 나병환자들 수용소인 애양원(愛養園) 교회에서 나환자들에 대한 구호사업과 전도활동을 펼치다 숨진 순교자로 ‘사랑의 원자탄’이라는 애칭으로 유명하다.

1948년 여순사건 때 동인·동신 두 아들이 좌익 청년들에게 총살을 당했으나 자신의 두 아들을 죽인 원수를 양자로 삼음으로써 세상을 감복시켰다.

6·25전쟁 때에도 피란 요청을 모두 물리치고 한센병 환자들과 함께 병원과 교회를 지키다 1950년 9월 28일 북한군에게 총살당했다. (여수시 보도자료)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